KOTRA, 19일부터 사흘간 미국 최대 스타트업 컨퍼런스 내 한국관 운영

포스코와 함께 대기업·스타트업 동반성장을 위한 협업체계 구축

2023-09-20 11:00 출처: KOTRA
서울--(뉴스와이어)--KOTRA(사장 유정열)가 한국정보기술연구원(원장 유준상, KITRI)과 공동으로 미국 샌프란시스코 스타트업 전시회 ‘테크크런치 디스럽트(TechCrunch Disrupt, 이하 테크크런치)’에 한국관을 조성했다.

테크크런치는 2011년부터 매년 샌프란시스코, 뉴욕, 베를린 등 스타트업 생태계가 발달한 주요 도시에서 개최하는 미국 최대 스타트업 콘퍼런스이다. 이달 19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는 △부스 전시 △산업별 콘퍼런스 △피칭 경연 △글로벌기업-스타트업 간 네트워킹 행사 등이 준비됐다. 한국관 참가기업은 15개 사로 일본·벨기에 등 국가관으로 참가한 6개 국가 중 가장 큰 규모이다.

또한 참가국 중 유일하게 한국관은 빅테크 기업과 VC 등의 잠재 투자자에게 회사를 소개할 수 있는 ‘라이브 피치(Live Pitch)’ 무대를 이틀간 배정받았다. 우리 혁신기업은 130개국 1만 명이 넘는 참관객 앞에서 AI 기반 금융 솔루션 등 다양한 혁신기술을 선보였다.

한편 KOTRA는 포스코와 협업해 VC 맞춤형 IR 피칭 컨설팅, 글로벌기업 초청 네트워킹 리셉션 등을 추진하며 참가기업이 실효성 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했다.

특히 1개월 동안 사전에 진행된 피칭 컨설팅은 현업에서 활동 중인 VC가 직접 코치로 나서 큰 호응을 얻었다. 이 컨설팅은 북미지역 파트너를 대상으로 할 때의 피칭 전략과 시장 적합성 검증 방법 등에 집중해 진행했다. 네트워킹 리셉션에는 구글(Google), JP모건 체이스(JPMogan Chase)와 같은 글로벌 기업과 대형 VC 150여 명이 참가해 후속 성과가 기대된다.

포스코 김태억 전무는 “포스코는 2011년부터 IMP(Idea Market Place) 프로그램을 통해 유망 스타트업을 선발해 투자하고 있으며,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전주기적 지원을 하고 있다”며 “KOTRA와의 협업을 통해 IMP 기업의 글로벌화를 더욱 가속화하고 더 나아가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상생해 성장할 수 있는 벤처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성호 KOTRA 북미지역본부장은 “최근 현지 글로벌 기업과 투자가 사이에서 신기술 선점이 중요해지며 K-혁신기업과의 파트너십 수요가 매우 높다”며 “우리 혁신기업이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해외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