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캐스트, 캐나다 Neurocode labs와 LDT 사업화를 위한 MOU 체결

브리티시컬럼비아대 의대 소재 임상 연구소와 전략적 제휴
폐암·대장암의 MRD 검사법 개발 후 실험실 개발 테스트 사업화

2022-04-27 08:50 출처: 진캐스트

진캐스트 연구원들이 MRD 검사법 개발을 위해 실험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4월 27일 -- 스마트 효소 기반 암 분자 진단 기업 진캐스트(대표 백승찬, 이병철)는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교 의과대학에 있는 임상 연구소 Neurocode Labs(대표 Hans Frykman)와 ‘폐암, 대장암의 미세잔존질환(minimal residual disease, MRD) 검사의 실험실 개발 테스트(laboratory developed test, LDT) 사업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를 맺고 북미 지역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 진캐스트는 원천 기술인 ADPS를 활용해 폐암·대장암의 미세잔존질환 검사법 개발, 시약 공급 및 기술 지원을 담당한다. Neurocode Labs는 개발된 검사법의 임상 유효성 확인, 실험실 개발 테스트 사업화 활동을 수행한다.

미세잔존질환 검사는 항암 치료 효과를 추적·관리해 암을 만성 질환처럼 관리할 수 있게 한다. 항암 치료에 필요한 약물의 효능을 예측하고, 추적 관리를 통해 약물 반응성을 평가하는 검사다. 관해된 환자를 대상으로 주기적인 미세잔존질환 검사를 시행하면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게 돼 환자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현재는 주로 혈액암을 중심으로 미세잔존질환 검사가 시행되고 있으며, 고형암의 미세잔존질환 검사는 활성화 되지 않았다. 현재 검사법의 민감도 한계 때문이다. 그러나 ADPS의 높은 민감도는 혈액 내 순환성 종양 유전자(circulating tumor DNA)를 통해 폐암, 대장암과 같은 고형암의 미세잔존질환 검사가 가능하다.

진캐스트와 Neurocode Labs는 가장 먼저 폐암·대장암의 주요 유전자 돌연변이인 EGFR과 KRAS의 미세잔존질환 검사법을 개발해 실험실 개발 테스트를 사업화 하기로 합의했다. 또 개발된 검사법의 임상 유효성 확인 과정에 캐나다·미국 내 여러 암 연구 기관의 참여와 협업을 약속했다.

진캐스트 이병철 기술부문 대표는 “미세잔존질환 검사는 치료 결정 단계부터 재발까지 과정을 모니터링해 개인 맞춤 정밀 의료에 필수적인 검사”라며 “이번 업무 협약은 진캐스트의 본격적인 북미 시장 진출이라는 의미보다 고형암의 미세잔존질환 검사를 상용화해 정밀 의료가 확대되고, 암 환자들의 생존율을 크게 향상시키는 데 더 큰 의미가 있다”고 이번 협약 의미를 설명했다.

진캐스트 개요

진캐스트는 스마트 효소 기반의 선별적 유전자 증폭 시스템(Allele-Discriminating Priming System, ADPS)이라는 원천 기술을 통해 최대 0.0001%, 실제 0.01%의 검출 민감도로 암유전자를 분석하는 액체 생검 암 진단 기업이다. ADPS는 다른 액체 생검 진단법보다 검사 방법이 간편하고 검사 시간이 짧은 qPCR 기반 기술이며, 현존 최고의 검출 민감도를 구현해 1~4기 모든 암환자의 암유전자를 분석할 수 있다. 진캐스트는 ADPS 기술을 바탕으로 정밀 의료 사업, LDT 사업화, 동반 진단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암종별 조기 진단을 현실화할 신기술인 디지털ADPS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