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얼굴인식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본인확인 서비스’ 혁신금융 선정

2021-11-14 11:19 출처: 신한카드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14일 --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얼굴인식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본인확인 서비스’가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카드사 최초로 새롭게 도입하는 얼굴인식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본인확인 서비스는 고객이 모바일로 카드를 발급할 때 실명 확인을 위해 실명 확인증표(신분증)을 촬영하면 이를 통해 신분증 진위를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얼굴인식을 통해 본인확인까지 완료가 가능한 서비스다. 이는 생체 인식(Biometrics)과 이미지 판독, 암·복호화 등의 최첨단 디지털 기술이 합쳐져 만들어 낸 결과이다.
 
이러한 얼굴인식 기술은 전자금융거래 시에 흔히 사용하는 영상통화를 통한 얼굴 대조나 기존 계좌 인증 방식에서 영상통화가 불편한 금융 취약계층의 어려움뿐만 아니라 계좌 인증을 위해 은행 앱을 따로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카드는 이번 서비스를 내년 1분기 이내에 오픈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고객이 선택할 수 있는 본인확인 절차를 더욱더 다양하게 제공함으로써 금융 편의성을 높이고 디지털 신기술을 통한 차별적 경험을 제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얼굴로 결제하는 국내 최초 안면인식 결제 서비스인 ‘신한 페이스페이(FacePay)’를 오픈해 현재 한양대학교, CU 편의점, 홈플러스 등에서 상용화하는 등 카드나 스마트폰 없이 결제가 가능한 미래 결제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퍼스트 본부장은 “고객 편의성 및 보안성을 강조한 차세대 디지털 본인확인 수단으로 바이오메트릭스(Biometrics, 생체 인식)가 급부상함에 따라 더욱더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를 통해 바이오메트릭스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새로운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에 맞춰 차별화된 혁신 모델을 지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사업 △신용카드 기반 송금 서비스 △카드 결제 시 해외주식 소액투자 서비스 △부동산 월세 카드납 서비스 △렌털 중개 플랫폼 △외국인 대상 해외송금 서비스 △가맹점 대금 신속 지급 △미성년자녀 가족카드 서비스 △마이데이터 통합인증 서비스 △마이데이터 고도화를 위한 카드 이용정보 확대 서비스까지 단일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총 12개의 혁신금융서비스에 선정됐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