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COP26 참여의 하나로 기후 변화 핵심 보고서 발표

새로운 탈탄소화 시나리오 제안하는 슈나이더 일렉트릭 보고서 ‘Back to 2050’

2021-11-09 10:19 출처: 슈나이더 일렉트릭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COP26 참여의 하나로 기후 변화 핵심 보고서를 발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09일 --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개최에 맞춰 전문 기관과 함께 지구 탈탄소화 방안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공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10월 31일부터 11월 12일까지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는 세계 기후 위기를 다루고, 각국의 조치를 촉구하는 중요한 행사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을 포함한 기업 및 기후 전문가, 운동가들은 정부, 기업 및 사회가 청정 에너지, 전기화, 에너지 효율을 제공하는 기술을 적극적으로 채택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지속 가능성 조사 연구소(Schneider Electric ™ Sustainability Research Institute)는 유럽 에너지 시장조사업체 에너데이터(Enerdata)와 ‘Back to 2050’ 보고서를 발표했다. 두 기업은 자율 주행, 분산형 청정 에너지와 같이 새롭게 부상하는 기술이 에너지 사용 및 CO2 배출에 미치는 장기적인 영향을 평가했다.

이 보고서는 2050년까지 순제로를 달성하고, 지구 평균 온도를 1.5℃ 이내로 제한하는 방법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지속 가능성 연구소 및 글로벌 전략 부문을 담당하는 빈센트 펫(Vincent Pet)은 “지구 온도를 1.5°C로 유지하는 것은 생각보다 실현 가능한 일이다. 새로운 기술이 도입되면서 변화하는 대중들의 소비 패턴은 탄소 집약도가 낮은 산업을 발전시킨다”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정책 초점을 기반 시설 중심 산업에서 소비자 중심으로 전환하면서 이런 추세를 가속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최고 지속 가능성 책임자인 올리비에 블룸(Olivier Blum)은 “우리는 전 세계 수많은 정부가 계획한 약속을 환영하며, 각국의 COP26이 넷제로를 지원하기 위해 보다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기를 희망한다”며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파리 협정에 따라 지구 기온이 1.5도 이상 상승하는 것을 제한하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책임을 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전문가들은 글래스고에 머무르며 고객 및 비즈니스 파트너를 만나 인프라, 건물, 데이터 센터, 산업 및 도시의 탄소 배출을 돕기 위해 이미 존재하는 기술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그들은 또한 예술가, 운동가, 기후 과학자, 정책 입안자, 인플루언서, 기업가 및 혁신가들과 함께 패널 토의 및 좌담회에 참여한다.

이 보고서는 슈나이더 일렉트릭 글로벌 지속 가능성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올해 초 코퍼레이츠 나이츠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지속 가능한 기업으로 선정됐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에너지 관리 및 산업 자동화를 최적화하는 제품과 소프트웨어를 고객에게 제공해 사업장에 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환경, 사회, 지배구조 문제에 대한 조치를 수립해왔으며, 최근에는 지속 가능성 컨설팅도 확대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