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디엠코리아, 암 악액질 치료용 후보물질 제2상 임상시험 첫 피험자 등록

식품의약품안전처 제2상 임상시험 허가 획득 후 3개 대학병원에서 진행 중
SCI 논문 2편 게재, 국내 특허 등록 및 미국, 유럽, 중국, 일본 특허 출원

2021-10-18 15:30 출처: 에이디엠코리아 (코스닥 187660)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18일 -- 임상시험수탁기관(CRO, Contract Research Organization) 에이디엠코리아(187660, 대표이사 김현우)가 중앙대학교와 산학 협동 연구를 통해 개발 중인 암 악액질 치료용 후보물질(CDA-01)에 대한 임상 2상 피험자가 등록돼 진행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CDA-01은 국내 특허 등록 및 미국, 유럽, 일본, 중국 특허 출원이 이뤄진 상태로, 에이디엠코리아는 2020년 이에 대한 실시권을 획득한 바 있다.

이후 회사는 전임상 연구, 기준규격 시험, GMP 생산, 안정성 시험의 결과를 활용해 같은 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2상 IND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받았으며, 현재 3개 대학병원에서 제2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CDA-01은 국내산 작약에서 추출한 천연물 후보물질로, 폐암과 대장암을 유발한 실험쥐에서 근육량을 늘리고 근력과 지구력을 증강시켰다.

또한 근육 내의 염증을 감소시키고 근육 손실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는 근육특이적 유비퀴틴 E3-리가아제를 감소시킨다는 점이 규명됐다. 관련 연구 결과는 SCI급 학술지인 Journal of Ethnopharmacology에 2편 게재됐다.

산학 협동 연구의 책임자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윤유식 교수는 “전체 암 환자의 50~80%는 악액질로 인한 삶의 질 저하 및 치료율 감소, 부작용 증가를 경험하고 있다”며 “현재 암 악액질에는 미국 FDA가 에이즈 환자의 식욕 및 체중 증가 목적으로 허가한 메게이스(성분명 메게스트롤 아세테이트)를 주로 사용하고 있으나, 이 약물은 근육량을 증가시키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 CDA-01을 통해 기존 약물로는 해결할 수 없었던 암 환자의 근육 기능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현우 에이디엠코리아 대표이사는 “암 악액질 치료제 개발을 통해 암 환자와 가족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국민 의료 부담을 낮추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CDA-01처럼, 기초 연구 결과의 임상시험 진입에 주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