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보젠코리아, 제17회 계명대 광고홍보학과 머시론 광고 공모전 최종 결선 및 시상식 성공리에 마쳐

알보젠코리아-계명대학교, 머시론 및 경구피임약 인식 개선을 위한 광고 공모전 진행
“20대 주요 소비자들의 젠더감수성에 대한 인식 변화 재확인 기회”

2018-12-10 09:34 출처: 알보젠 코리아

알보젠코리아의 머시론 지면 광고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2월 10일 -- 알보젠코리아(대표이사 이준수)는 11월 16일 국내 판매량 1위 초저용량 경구피임약 브랜드 머시론을 주제로 계명대학교 광고홍보학과와 공동 주최한 ‘제17회 계명대 광고 공모전’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10일 밝혔다.

2018년 17회째를 맞는 이번 공모전은 알보젠코리아의 공동 주최로 머시론을 비롯한 경구피임약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광고 커뮤니케이션 방안을 응모 받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계명대학교 광고홍보학과 교수진을 비롯한 머시론 브랜드 관계자가 참가한 이날 시상식에는 1차 심사를 거쳐 본선에 진출한 총 5개 팀이 최종 프리젠테이션 경쟁을 펼쳤다.

1위는 피임약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으로 인해 경구피임약 복용을 꺼려하는 여성들이 겪을 수 있는 원치 않는 임신이 염려되는 순간을 응급상황으로 정의하고 응급상황 이전에 머시론이 필요함을 ‘이전머시’라는 카피로 유쾌하게 풀어낸 ‘세 살 차이’팀(강우진 외 4명)이 차지했다.

이 밖에도 ‘선녀와 나무꾼’, ‘흥부와 놀부’ 등 전래 동화를 광고 소재로 활용해 선녀와 흥부 아내와 같은 등 동화 속 여 주인공에게 머시론이 있었다면 달라졌을 결말을 재기 발랄한 스토리텔링으로 제시한 ‘Mercy중헌디’팀(이가연 외 3명)이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전통적 성 고정관념을 타파하기 위해 노력하는 여성들에 대한 지지를 보내는 것을 머시론의 새로운 브랜드 가치로 제시하며 이를 ‘선을 지우다’라는 슬로건으로 표현한 ‘머시드림’ 팀(조주영 외 4명)이 3위를 수상했다.

특히 이번 공모전에는 3개의 최종 수상 작품을 포함한 모든 출품작에서 이전보다 한층 더 섬세해진 젠더감수성이 반영된 점이 눈에 띄었다.

심사에 참여한 알보젠코리아 머시론 담당 PM 김혜빈 차장은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 정도로 뛰어난 학생들의 크리에이티브가 돋보였다”며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성평등과 여성에 대한 인식을 재확인 할 수 있는 기회가 돼 의미가 컸다”고 말했다.

한편 알보젠코리아는 4월부터 ‘소중한 나를 위한다면, 물론 머시론’이라는 새로운 슬로건의 광고 캠페인을 바탕으로 2030세대 젊은 여성들의 일상 속 다양한 삶의 모습을 통해 결혼 여부나 자녀의 유무와 관계없이 머시론이 삶에 필요한 존재가 될 수 있으며 여성의 다양하고 주체적인 삶을 응원한다는 메시지 전달로 소비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머시론정 개요

머시론®정(성분명: 데소게스트렐, 에티닐에스트라디올 / 효능효과: 피임)은 에티닐 에스트라디올을 0.02mg 함유한 초저용량2 사전경구피임약이다. 1991년 국내 허가를 받은 이래 27년 동안 한국 여성들의 삶과 함께 해왔다. 초저용량 경구피임약 중 가장 오랜 기간 판매되어온 제품으로서 머시론은 소비자들에게 피임과 경구피임약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고 경구피임약 복용에 대한 인식 개선 활동을 통해 여성 건강을 증진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알보젠코리아 개요

알보젠코리아는 글로벌 제약 및 바이오시밀러 기업인 알보젠의 한국 내 법인으로, 2015년 6월 근화제약과 드림파마의 합병을 통해 출범했다. 알보젠코리아는 두 회사가 보유했던 전문치료제 분야의 강점을 강화하여 비만치료제부터 신장, 심혈관 등의 전문치료제와 일반의약품 등 다양한 영역에서 200여 개의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여의도 본사 외에 12개 지역에 지방 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경기도 화성과 충청남도 공주에서 생산 공장을, 경기도 수원에서 연구개발(R&D)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알보젠코리아는 다양한 질병의 치료뿐만 아니라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다는 기업 사명 아래 글로벌 스탠다드 의약품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