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제공합니다.
NewsWire Logo
김영태 국토교통부 과장, OECD 국제교통포럼 사무총장 당선
2017년 06월 02일 11:13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가 OECD 국제교통포럼(ITF : International Transport Forum)의 새로운 사무총장으로 국토교통부 교통정책조정과장(김영태 과장)이 최종 당선되었다고 밝혔다.

국제교통포럼(ITF)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내에서 교통정책을 담당하는 대표적인 장관급 회의체로 매년 5월 독일에서 교통장관회의를 개최하여 온실가스 감축, 자율주행기술, 공유경제 등 세계 교통분야의 다양한 담론을 선도하는 국제기구이다.

현재 유럽 44개국과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등 비유럽 13개국이 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07년에 정회원국 자격을 획득한 이후 ’18~’19년도 의장국으로 선정되는 등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OECD ITF 사무총장은 교통장관회의를 주도하고 민간기업 최고경영자(CEO)와 긴밀히 교류하는 등 세계 교통정책과 최신기술의 선봉에서 역할을 수행하는 만큼 이번에 한국 국적의 사무총장이 배출된 것을 계기로 국제무대에서 우리 교통정책의 위상을 제고하고 우리나라 교통산업이 해외에 진출하는 데 이바지하는 등 다방면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ITF 사무총장은 OECD의 고위직 간부로서 3,0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OECD 내에서 정무직(Unclassified) 이하 경력직(A1~A7) 최고 직위(A7)이며 그동안 한국인이 동직급에 진출한 사례가 없었던 만큼 이번 사례는 국토교통부와 외교부, 주OECD대표부 간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이루어낸 쾌거라고 할 수 있다.

이번 ITF 사무총장에 당선된 김영태 교통정책조정과장은 24년간의 공직생활 동안 도시교통, 고속철도, 신공항 등 다방면의 교통정책과 주택·도시정책, 해외건설정책 등을 담당했으며 프랑스 정부 장학금을 통한 프랑스 유학 생활과 주미대사관 근무 경험으로 유창한 외국어 실력과 우수한 국제적 감각을 함양하고 있는 만큼 차기 ITF 사무총장으로서 최적의 인사라는 평가를 받아 왔다.

이번 ITF 사무총장 공모에는 전 세계 26개국에서 100명의 전문가가 지원했으며 서류심사와 2차례에 걸친 면접, 그리고 6월 1일 회원국 교통장관의 최종 선거에서 김영태 신임 사무총장이 선출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한국 공무원의 ITF 사무총장 당선은 그동안 유럽국가 위주로 운영된 ITF에서 한국의 위상을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할 수 있으며 이를 계기로 ITF 내에서 국토교통부의 역할을 확대해 나갈 기회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출처: 국토교통부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안내 »
newswire lgogo